대전일보 로고

대전 5개 구청장 한자리 모여 중기부 세종시 이전 철회 강력 촉구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6:31:17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대전청사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세종시 이전을 공식화한 가운데 대전지역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황인호 동구청장·박용갑 중구청장·장종태 서구청장·정용래 유성구청장·박정현 대덕구청장은 29일 서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기부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구청장협의회장인 장 청장은 "이미 세종시 인근에 위치한 정부기관까지 이전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정책 목적에 맞지 않다" 며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벤처기업이 있는 대전은 중기부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전과 세종이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부처 간 협업과 업무효율성을 위해 세종시로 이전한다는 발상은 명분도 약하고 설득력이 낮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근 논란에 휩싸인 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 세종 이전 빅딜 의혹설에 대해서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고 있어서도 안될 일"이라며 "대전시, 각 자치구, 정치권이 노력한 혁신도시 결과물이 딜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5개 구청장들은 정치권과 다른 지자체 등과 연대협력을 통해 캠페인 등 서명운동을 펼쳐 대내외적으로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에 착수한다고 천명했다.

대전 서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와 시민단체 등도 이날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주문했다. 배석효 주민자치위원장은 "정부대전청사로 이전한 중소기업청이 대전시민과 20년을 함께 성장하며 어엿한 중소벤처기업부가 됐다"며 "하지만 부로 승격한 뒤 각종 어려움을 내세우며 세종시로 이전하려는 것은 150만 대전시민에게 실망감을 안겨주는 처사"라고 강력 비판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도 명분 없는 중기부 이전계획 철회하라는 성명을 내고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에 반발했다. 참여연대 측은 "세종시 건설 목적은 수도권의 지나친 집중에 따른 부작용을 없애 국가 균형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며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이전한 부처를 다시 세종시로 옮기는 것은 행복도시 건설의 목적에 배치된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