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신고포상제 연중 운영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6:24:35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신고포상제 포스터. 사진=서산소방서 제공


[서산]서산소방서(서장 강기원)는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신고 포상제'를 연중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신고포상제는 비상구 관리 의무 위반행위를 신고하는 시민에게 적정한 포상을 함으로써 안전의식 개선과 경각심을 일깨워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신고 대상은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복합건축물 등 다중이용업소에 △피난시설 방화시설 등을 폐쇄(잠금 포함)·훼손하는 행위 △피난 방화시설의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여 피난 또는 방화문의 기능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다.

신고는 증빙자료를 첨부해 소방서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등으로 접수할 수 있고, 신고자에게 월 30만 원 한도로 1회당 현금 또는 5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