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방안 이번 주말 발표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5:19:1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방역당국, 획일적 적용보다 권역·업종별 세분화 가닥

첨부사진1정부가 이번 주말 보다 세분화된 방역수칙을 발표한다. 사진=연합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방안을 이번 주말쯤 발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3단계로 나뉜 거리두기 단계 기준과 그에 따른 방역 조처를 조정한 개편안을 11월 1일 오후에 발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9개월여가 지난 만큼 정부는 그간의 방역 경험과 확진자 수 추이, 의료체계 대응 상황 등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는 그동안 확진자 발생 현황과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3단계로 적용해왔던 거리두기 시행이 지역별 사정과 업소나 형태별로 달라짐에 따라 보다 세분화된 지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불가피하게 코로나19와 공존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완전한 종식보다는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억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같은 방침을 설명했다.

윤 반장의 이 같은 발언은 거리두기의 기준은 그간 확충된 방역과 의료역량을 고려해 현실화하고, 전국적인 조치보다는 권역별로 강화된 대응이 적절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획일적인 폐쇄나 강제적 조치보다는 시설별 위험도에 따른 정밀한 조치, 자발적 참여의 유도가 이루어지는 쪽으로 무게 중심을 둘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람이나 업소 등에 대한 처벌 또한 보다 구체화 될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주요 방역 조처가 결정된 점을 고려하면 거리두기 개편방안은 다가오는 일요일인 내달 1일께 발표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요양시설 등과 같은 감염 취약시설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에 따라 사회적인 활동이 재개되고 가족, 동창 모임에서의 확산도 나타나는 점을 우려했다.

최근 들어 확진자가 100여 명을 오르내린데다 가을 단풍 관광철과 31일 핼러윈데이가 겹치면서 코로나 확산에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주말 핼러윈 데이로 도심 주요 지역이나 클럽 등 유흥시설에 젊은 층 인파가 쏠릴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상황에 맞는 방역수칙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