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회계부정 혐의' 민주당 정정순, 체포동의안 보고…29일 표결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8:02:3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s] '회계부정 혐의' 민주당 정정순, 체포동의안 보고…29일 표결



국회는 28일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정정순(민주당, 청주 상당) 의원에 대해 체포동의안을 보고했다. 21대 국회 첫 체포동의 대상이란 불명예를 안을 위기에 처한 셈이다.

여야 의원들은 29일 오후 2시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에 대해 표결을 진행한다.

29일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가결된다. 체포동의안이 가결된다면, 이는 2015년 8월 박기춘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의원 이후 5년 여 만에 현역 의원이 체포되는 사례가 된다.

이날 민주당 의원들에 따르면 정 의원은 '사건 담당 수사 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 라인이며, 정치적 의도로 궁지에 몰고 있다'며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 의원은 검찰 출석 요구에 불응한 이유에 대해 국정감사 등 의정활동이 겹쳐 요구하는 날짜에 출석하지 못했다며 해명하기도 했다. 공직선거법 공소시효가 지난 15일에 지난 만큼 체포동의안 효력을 인정하기 어렵다고도 주장했다. 지난 26일에는 이낙연 대표에게 관련 해명을 담은 친전을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정 의원의 해명에도 체포동의안을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보고되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하는 것이 원칙이다.

민주당은 소속 의원의 체포동의안이란 부담을 우려해 여러 차례 정 의원의 검찰 자진 출석을 요청했다.

결국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서 표결될 상황에 처하자, 뾰족한 수가 없는 민주당은 '방탄 국회'는 없다며 일단 선을 긋고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원칙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