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소방서 영동옥천직원들과 브라운 백 미팅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7:25:3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영동소방서와 옥천소방서 직원들이 영동 용산면 율리 송담재에서 브라운 백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영동소방서 제공

[영동]영동소방서는 28일 영동군 용산면 율리 소재 송담재에서 영동옥천직원 3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라운 백 미팅(Brown Bag Meeting)을 가졌다.

특히 브라운 백 미팅은 간단한 점심식사를 곁들인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지식이나 정보를 공유하는 토론방식으로 샌드위치나 햄버거 등을 담은 점심이 갈색(brown) 봉투에 제공되는 것에서 유래됐다.

이는 시간절약은 물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토론할 수 있어 조직내 의사소통이 활성화되고 생산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도출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날 미팅은 인접소방서(영동-옥천)간 소통과 공감으로 행정업무 노하우 및 우수사례 공유 소방행정업무추진의 질적향상도모 그리고 소방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비교 소방행정을 통한 장기적 비전과 목표를 살펴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 방안을 추진하고자 타 소방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했다.

류광희 영동소방서장은 "자유로는 분위기에서 현안에 대한 고민을 나누며 직원간 소통을 바탕으로 상호간 업무 공유와 역량 강화의 기회가 되었다"며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로 직원상호간 신뢰와 화합을 다지고 창의적인 업무추진을 적극 실전하여 최고의 소방행정을 펼쳐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