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헌혈 왕 박영환씨 따뜻한 이웃사랑 귀감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5:27:42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박영환씨 헌혈유공자 명예장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지역에는 주기적인 헌혈봉사로 이웃사랑을 펼친 박영환씨가 귀감이 되고있다.

주인공은 영동 양강면에 거주하는 박영환(62)씨는 최근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자 명예장을 받았다.

특히 헌혈유공자 명예장은 대한적십자사가 100회 이상 헌혈한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과 증서다. 그는 의미 있고 많은 이들에게 베풀 수 있는 일을 찾다가 작은 실천으로도 누군가의 새명을 살릴 수 있는 헌혈매력에 푹 빠졌다는 것.

평생을 헌혈에 참여한 영동지역에 숨은 헌혈 왕으로 한달평균 2번 정도 헌혈을 하며 꾸준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최근 영동군자원봉사센터가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새 생명을 불어넣고자 추진중인 헌혈증 모으기 운동에 그동안 정성껏 모아온 50매 헌혈증을 기꺼이 기부하며 특별한 사랑나눔을 실천했다.

또 코로나 19 여파로 혈액부족이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상황에서 박씨의 나눔은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그는 영동군공무원 출신으로 2017년 12월 심천면장으로 공직을 마무리했다.

재직시도 명절 때마다 소외계층을 위한 쌀 기탁 등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해 동료공무원들에게 모범이 됐다.

현재도 마음이 맞는 또래 친구들 혹은 개인적으로 시간이 날 때마다, 독거노인 반찬봉사, 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농촌일손돕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가며 지역사회의 행복과 희망나눔에 앞장서고 있다.

박영환 씨는 "헌혈인구가 매년 감소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헌혈은 물론 행복을 함께 나누는 봉사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