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창업노하우] 비즈니스모델을 재창조하라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07:43:0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설동수 한국경영기술지도사협회 대전세종충남지회 중소벤처지원단장
사회적으로 창업에 대한 관심은 커지고 있지만 실제 창업 후 생존율이 그리 높지는 않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기업 생멸 통계에 따르면 창업 생존율은 창업 2년 후에 40%밖에 되지 않는다. 절반가량은 2년 후 사라진다는 것이다. 창업을 시작하면 비용, 시간, 인력에 대한 투자가 진행된다. 아이템 개발 비용과 판매관리 비용, 네트워크 구축에 많은 자본이 투자되며 자기자본과 은행 대출 같은 타인자본이 투여된다. 또한 창업자와 직원들이 인생에서 소중한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하지만 회사가 사라지면 창업자는 많은 것을 잃게 된다. 치열한 경쟁시대에서 남들과 똑같은 전략으로는 생존할 수 없다. 사업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기술도 변화한다. 고객 욕구도 변할 수 있고 규제도 세월이 가면서 바뀐다. 경쟁환경도 시시각각으로 변한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매출과 이익을 유지하고 성장시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서는 비즈니스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필요하며 끊임없이 비즈니스모델을 재창조해야 한다.

성공창업을 위해서 첫째 소비자의 트렌드 변화에 대처해야 한다. 과거에는 한가지 상품만 잘 만들면 오랜 기간 꾸준히 판매되어 기업은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소비자의 선호도와 유행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기존에 잘 팔렸던 제품이나 서비스가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는다. 그러므로 항상 고객의 트렌드 변화에 민감해야 한다. 둘째 고객의 반복적 구매를 유발시켜야 한다. 기존 고객으로부터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반복적인 구매가 일어나야 한다. 만약 반복적인 구매가 발생하지 않으면 기업은 고객을 창출하기 위해 마케팅 비용을 지속적으로 지출해야 하며 고객이 이탈하지 않도록 관리를 해야 한다. 따라서 기업은 고객의 반복적인 구매를 유발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비스니스모델을 개발해야 한다. 셋째 정부 지원금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의 창업지원금 규모는 매년 늘어나고 있다. 정부지원금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정해진 평가를 거쳐 통과해야만 확보할 수 있다. 정부가 지원하는 아이템 특징은 간단하다. 차별성이 있고 독창적이며, 사업화 가능성이 높고 해외진출이 가능한 아이템이라면 100% 지원한다. 차별성과 독창성이 있다는 것은 특허 출원해 보호받을 수 있는 기술이고 사업화 가능성이 높고 해외진출이 가능한 아이템으로 돈을 벌 수 있는 것이다. 쉽게 정리하면 가치 있는 새로운 기술로 돈을 벌 수 아이템을 지원하는 것이다.

정부 지원금의 혜택을 받고자 하면 남들과 다른 경쟁력 있는 창업아이템을 보유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해 경제적 지속 가능성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인가. 가장 중요한 비결은 비즈니스모델을 재창조하는 일이다. 비즈니스모델은 기업이 가치를 창출하는 방식이자 수익을 창출하고 지속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이를 환경 변화에 맞게 재창조해야 격변하는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비즈니스모델은 살아있는 동물과 같이 늘 변화해야 하며 비즈니스모델을 구성하는 요소들은 하나로 통합되어야 한다. 문제는 요즘처럼 격변하는 시장환경에서는 추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없고 한번 추락하면 회복이 어렵다는 점이다. 따라서 기업이 경제적인 지속가능성을 달성하려면 한 때의 성공에 안주하지 말고 혁신가의 딜레마를 극복해 비즈니스모델을 재창조하려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 이와 같은 차별 전략과 비즈니스모델 재창조의 실행으로 성공 창업을 기대해 본다. 설동수 한국경영기술지도사협회 대전세종충남지회 중소벤처지원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