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고병원성 조류독감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4:18:23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예산군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을 위해 취약지역인 삽교천지역 등지를 중심으로 집중 방역에 나섰다.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지난 10월 21일 천안 봉강천에서 채취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최종 확인됨에 따라 청정예산 사수를 위해 가용한 방역역량을 총동원해 차단 방역을 추진 중이다.

군은 고병원성 최종확진 후 긴급방역절차에 따라 관내 전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발생상황을 즉시 전파하고 폐사율, 산란율 등에 대해 임상예찰을 완료했으며 군 방역차량을 동원해 삽교천과 예당저수지 등 관내 주요 철새도래지를 대상으로 집중 소독을 실시 중이다.

군은 올해 초부터 조류독감 발생차단을 위해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소독약품 및 생석회 등 방역약품을 총 15톤 공급했고 방역시설이 취약한 소규모 가금농가와 전통시장 가금판매소에 대해 축협 공동방제단을 통해 소독을 지원함으로써 빈틈없는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군은 지난 2018년 2월 아산 곡교천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이 발생된 지 2년 8개월 만에 인접시·군에서 다시 발생함에 따라 긴급히 소독약품 2톤과 구서제 300kg 등 방역약품을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내로 진입하는 모든 축산차량은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을 통과하도록 조치하는 한편 차량과 사람, 가축 등이 농장으로 진입할 경우 3단계 소독을 실시하는 등 조류독감 원천 차단을 위해 집중 대응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조류독감 유입차단을 위해 농가, 육계·산란계협회 등 생산자 단체와 행정간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가축 질병 없는 청정예산을 사수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