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 불합리 행정구역 경계 조정 추진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5:16:25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아산]아산시가 불합리한 행정구역 경계 조정을 위해 용역을 발주했다.

시는 행정구역 조정에 대한 정책 수요 분석과 경계조정의 합리적인 기준 그리고 지역주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기준안을 마련하고자 학술용역을 한국지방자치학회에 의뢰했다.

지난 26일은 착수보고회도 가졌다<사진>. 이 자리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은 "50만 자족도시를 준비하며 미래를 예측하는 행정구역 개편은 반드시 선행돼야 하는 사업으로 시민의 입장에서 합리적 행정기구 조정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산시는 지난해 온양4동 도시개발지역을 온양1동으로 편입했다. 올해는 온양5동 속칭 신용화동을 행정 및 주민 편의에 맞춰 온양2동으로 경계를 조정했다.

하지만 아직도 옛 도로 등을 기준으로 경계를 이루고 있는 행정구역이 있어 현실에 맞는 개편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현재 9개 지구에서 계획인구 약 16만명의 도시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배방읍과 탕정면 지역은 사업이 완료되면 행정경계와 생활권의 불일치 등 현재의 행정구역으로는 행정서비스 제공 등 수요를 감당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