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그린나래, 러블리살몬 등 자체 개발 국화 11품종 품종보호권 획득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4:29:03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 농기원, 내년부터 국내 종묘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해 공급

첨부사진1충남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국화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그린나래, 러블리살몬, 보라미핑크,댄싱퀸, 하이얀, 보솜볼). 사진=충남도 농업기술원 제공

충남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국화 '그린나래' 등 11품종이 품종보호권을 획득했다.

이번에 국립종자원으로부터 품종보호권을 획득한 품종은 스탠다드국 1품종, 스프레이국 5품종, 경관조성국 5품종으로 화색과 화형이 매우 우수하고, 초기 생육이 강한 품종으로 자체 기호도 평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스탠다드 국화인 '그린나래(제8227호)'는 꽃잎이 전체적으로 백색을 띠고, 중심에 녹색 빛이 돈다.

스프레이 국화 품종은 △살구색의 홑꽃으로 조기개화성인 '러블리살몬(제8235호)' △보라미의 변이종으로 보라미보다 진한 핑크빛이 특징인 '보라미핑크(제8233호)' △자주색 홑꽃으로 끝부분이 백색을 띠는 '댄싱퀸(제8232호)' △백색 겹꽃으로 절화수명이 길고 개화 품질이 우수한 '하이얀(제8231호)' △붉은색 원구형으로 꽃색이 진하고 꽃잎이 튼튼해 안정감이 있는 '레드루팡(제8230호)' 등이 품종보호권을 얻었다.

경관조성국화는 △백색 반겹꽃으로 줄기가 강하고 초기 생장이 우수한 '새롬볼(제8091호)' △적자색 반겹꽃으로 화형·화색이 선명한 '마블볼(제8090호)' △자주색 아네모네 모양인 '추홍볼(제8088호)' △적색 겹꽃으로 초형이 매우 안정적인 '보솜볼(제8087호)' △황색 반겹꽃으로 화색이 우수한 '가온볼(제8086호)' 등 5종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올 연말 국화 11품종에 대한 종자심의회를 거쳐 내년부터 국내 종묘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을 진행하고 농가 실증재배 등을 통해 개발 품종의 확산을 위한 홍보도 강화할 방침이다.

조은아 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 연구사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품종을 개발해 농가의 품종 사용료 부담을 낮추고,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