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구제역 확산 막아라" 충북도, 소·돼지 분뇨 이동제한 추진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0:55:08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는 겨울철 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일환으로 오는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4개월간 소·돼지 분뇨에 대한 이동을 제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그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구제역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가축분뇨의 이동에 따른 구제역 확산 사례가 있어 올해는 지난 방역대책기간 이동제한(2020년 1월-2월) 보다 2개월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11월부터 도내 소·돼지 분뇨는 충북내에서만 이동 가능하다. 농가에서 퇴비·액비화한 분뇨, 비료업체에서 생산된 완제품 퇴비는 제외된다.

다만 권역이 다르더라도 이동거리가 가깝고 동일 생활권역의 경우 철저한 사전검사를 통해 이상이 없는 경우에 한해 제한적으로 이동을 할 수 있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해 경기, 강원지역으로 돼지분뇨 반출입은 전면 금지된다. 또한, 국가가축방역통합시스템(KAHIS)를 통해 축산차량 방문정보(GPS)를 수시 모니터링해 이동제한 위반 의심 분뇨차량은 현장 확인을 거쳐 행정처분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이동제한 위반 차량은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 관계자는 "권역별 이동제한 시행시 위험시기 구제역·ASF가 발생하더라도 광역확산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만큼 특별방역기간중 다소 불편하더라도 축산시설 관계자분들께서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