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서 또 어린이집 관련 코로나19 무더기 확진…5명 감염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09:21:08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27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 기존 확진자가 근무하던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432∼436번 확진자는 모두 전날 확진된 431번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

세종시 새롬동 거주 60대 여성인 432번 확진자는 무증상 상태로 검사를 받아 확진됐다.

대전 서구 월평동 거주 50대 여성인 433번 확진자는 지난 22일 컨디션 저하 등 증상이 발현했고, 서구 가장동 거주 50대 여성인 434번 확진자도 지난 25일 인후통과 근육통 등 증상을 겪었다.

435번(여)과 436번(남) 확진자는 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아들로,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다.

대전 431번 확진자인 40대 여성은 지난 24일 고열 등 첫 증상을 느낀 뒤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어린이집 교사인 이 여성은 24일 이후로 출근하지 않았지만, 방역 당국은 원생 20여명과 주말 사이 만난 접촉자 등 총 31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방역 당국은 이 여성의 접촉 경로와 밀접 접촉자 등을 정밀 역학 조사하고 있다.

대전에서는 이달 초 추석 연휴 기간 일가족 집단 감염 여파로 어린이집 원아와 종사자들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