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원자력연, 해양 방사성 물질 신속 분석법 개발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09:09:07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기존 기술比 10배 빨라

첨부사진1한국원자력연구원이 기존 기술보다 10배 빠른 해양 방사성 분석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은 신속 분석 기술이 적용된 자동핵종분리장치 모습.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바닷물 속에서 방사성 물질을 기존보다 10배 빠르게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는다.

27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진은 바닷물 속 대표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90(Sr-90)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법을 선보였다.

연구진은 Sr-90이 시간이 지나면 베타선을 방출하면서 이트륨-90(Y-90)으로 변하는 한편, 18일 뒤 Sr-90과 Y-90의 양이 같아진다는 특성에 착안해 이 기술을 개발했다. Y-90을 흡착하는 수지(유기화합물과 유도체로 이뤄진 비결정성 고체나 반고체)와 자체 개발한 자동핵종분리장치를 이용해 Y-90으로 Sr-90의 양을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기존 기술(침전법)은 정밀한 대신 과정이 복잡하고 분석 기간이 3주나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이번 분석법은 과정을 단순화하고 자동화해 이틀 만에 Sr-90의 양을 간접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방사성 오염수의 효과적인 대응을 신속하게 수립하는 데 이번 분석법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는다.

연구를 이끈 김현철 박사는 "신속 분석법은 빠르고 정확한 데다 핵종을 흡착하는 수지에 따라 다른 핵종을 측정할 수 있는 범용성을 갖고 있다"며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분석 방법을 절차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