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독감백신, 사망 직접 인과관계 없다는 정부 발표 신뢰해야... 독감·코로나 동시 확산 막기 위해 접종 확대해야"

2020-10-26기사 편집 2020-10-26 18:17:4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보회의서, "경제활동 정상화 다행... 소비반등 기회"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 "독감 백신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하여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지난 19일부터 만 7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예방접종이 시작된 이후 사망자가 이어지자, 백신 안정성에 대한 신뢰를 주기 위한 언급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보건당국을 향해서는 "사망신고된 사례에 대해 신속한 검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는 물론, 백신접종 후의 사망자 현황 등에 대해 지난해의 사례나 외국의 사례 등을 비교 제시함으로써 국민들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선 "방역성과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화되며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곳곳에서 2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을 언급한 뒤 "우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한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됐다"며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막바지에 접어든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 대해선 "여전히 정치 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