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민연대 "비위얼룩 세종시의회 혁신해야"

2020-10-26기사 편집 2020-10-26 17:02:12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6일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전 10시 세종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특혜·비위로 얼룩진 시위회는 혁신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세종시민연대가 자녀의 부정 채용 의혹이 제기된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을 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6일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전 10시 세종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특혜·비위로 얼룩진 시위회는 혁신하라"고 입을 모았다.

시민연대는 "세종시의원들의 무개념, 불법과 특혜, 비위 행태로 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의원들에 대한 자질 논란이 제기되고 세종시의회 전반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있다"며 "민주당과 시의회는 김원식 의원을 제명 징계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시민사회에서는 해당 의원들이 자진 사퇴할 것과 민주당과 시의회에서 윤리적·정치적 책임을 다해 중징계할 것을 요구하며 재발방지대책을 제시해 왔다. 그러나 해당 의원들은 대시민 사과조차 없거나 형식적인 사과에 그치며 안하무인의 태도로 후안무치를 드러냈다"며 "막중한 책임을 지고있는 민주당은 불법과 특혜 사실이 드러난 지 두 달이 다 돼가는데도 징계 처리를 하지 않고 있다. 시의회 또한 윤리심사를 진행했을 뿐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해 징계 심사를 열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시의회 혁신을 위해 "의원 윤리강령과 징계 기준을 강화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윤리심사자문위원회와 의원행동강령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실효성있게 운영해야 한다"며 "시의회가 혁신과 자정을 위해 뼈를 깍는 노력을 통해 시민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공복으로 다시 태어나 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