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감포 가는 길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07:06:22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2부 장진웅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내홍을 겪고 있다. 경주 감포에 조성하려는 제2연구원을 두고 노-사 간 대립이 극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조합원이 1200여 명에 달하는 노조가 '불통'을 이유로 박원석 원장의 자진 사퇴를 권고하면서 대립이 첨예해지고 있다.

제2연구원은 정부의 탈 원전 정책에 따라 소형원자로 등 미래 원자력 기술 개발을 위한 새로운 연구 부지다. 오는 2030년까지 연구 인력 400명 등 모두 50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현재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노조에선 제2연구원 조성에 무덤덤한 반응이다. 노조는 지난달 벌인 설문조사에서 89.1%가 '감포 이전 관련 정보는 제대로 제공되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노조 한 관계자는 "박 원장이 처음엔 희망자에 한해 감포로 보내겠다고 해놓고 차기 원장이랑 협의하라고 말을 바꿨다"라며 "사측에 반대 목소리는 내는 사람을 감포로 보내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 조사에서 '원장의 경영 능력을 지지한다'를 꼽은 비율이 1.4%에 그친다는 점에서 박 원장에 대한 구성원들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

사측에선 일부 인력 이동은 불가피하지만 '본인 동의 없는 감포 전출은 없다'라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노조 등에서 우려하는 대규모 인력 유출도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실제 사업 추진 시 대전 본원에 있는 누군가는 감포로 이동해야 한다. 하지만, 삶의 터전을 바꾸는 데 선뜻 동의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연구원 한 관계자는 "대전과 감포의 정주여건은 비교 대상이 아니다"라며 "감포로 발령을 받을 경우 유배와 다름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갈등의 근본적인 이유를 짐작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사실상 '당근 전략'이 유일하다. 사측은 대화를 통해 구성원들을 적극 설득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합리적인 제안에 대한 구성원들의 대승적인 화답도 필요해 보인다. 감포 가는 길이 가시밭길이 되지 않길 노-사 간 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