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26일 첫 소집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6:12:01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양심적 병역거부 [사진=연합뉴스]

종교적 이유 등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 26일부터 교도소 등 교정시설에서 대체복무한다.

25일 병무청에 따르면 대전교도소에서 대체복무요원 63명을 26일 소집한다. 대체역은 2018년 6월 헌법재판소의 병역법 제5조 헌법불합치 판결에 따라 새롭게 신설된 병역의 종류로, 종교적 신앙 등에 따라 현역 등 복무를 대신해 병역을 이행하는 대체복무제도다.

처음 소집되는 63명은 종교적 신앙 등에 따른 병역거부자로, 법원에서 무죄판결이 확정된 사람들이다. 이후 대체역법 부칙 제2조에 따라 대체역 심사위원회에서 심사 없이 대체역 편입이 결정됐다. 이들은 3주간 교육받은 후 대전·목표교도소에 분산배치된다. 36개월간 복무하며 급식, 물품, 보건위생, 시설관리 등의 보조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대체복무요원들은 현역병과 동일한 수준의 월급, 휴가 등 처우가 적용된다. 근무 태만 또는 복무이탈 시에는 사회복무요원과 동일한 수준의 처벌을 받게 된다. 복무를 이탈한 경우 이탈일수의 5배에 해당하는 기간을 연장해 복무하도록 하고, 8일 이상 복무를 이탈하거나 해당 분야에 복무하지 않은 사람은 대체역 편입이 취소된다.

지난 6월 대체역 심사위 구성 이후 전국에서 현재까지 대체역으로 편입된 인원은 첫 소집 인원을 포함해 총 626명이다. 2차 소집은 내달 23일로 42명이 예정돼 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