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과학기술계 콘트롤타워, 기관장 공백 사태 또 발생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2:25:01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NST, 대행체제로 전환…인선절차 밟지도 않아
운영 미숙 지적…지연 배경에 '정권 입김' 뒷말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과학기술계 콘트롤타워인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차기 이사장(3대)을 선임하지 못하고 대행체제로 넘어간 데 대해 뒷말이 무성하다. 방지할 수 있는 사고였음에도 막지 못한 데 따른 NST 운영 미숙에 대한 지적부터 인선 작업이 늦어지는 배경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흘러 나오고 있다.

NST는 23일자로 이사장 대행체제로 전환됐다. 원광연 전 이사장의 임기가 전날 종료된 데 따라서다. NST 이사회는 지난달 초 차기 이사장 선임을 위한 이사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놓고도 단 한 차례도 활동하지 않은 대행체제로의 전환을 지켜보기만 했다. 앞서 지난 15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정경희 이사(한국여성공학기술인협회 명예회장)를 이사장 대행으로 호선했을 뿐이다. 기관 운영에 관한 대행 업무는 정책본부장이 맡는다.

NST 관계자는 "내부적인 검토도 필요하고 코로나19 때문에 관련 회의가 힘들었던 것도 있었다"며 "(최근에는) 국정감사 일정도 내부적으로 바쁜 것도 있고 복합적인 이유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NST 이사장 공백 사태는 처음이 아니다. 2대 이사장 선임 당시에도 4개월 가량 늦어진 바 있다. 사실상 NST 출범 이후 이사장 인선이 제때 이뤄진 경우가 없는 셈이다.

이에 대해 NST 운영 미숙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과학기술계에서 흘러 나온다. 출연연 한 관계자는 "NST 이사장 임기는 이미 정해진 상황이었는데도 관련 절차 진행을 일정에 맞춰 하지 않아 대행 체제로 가게 된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며 "앞으로 출연연 기관장 선임 등 중요한 결정들도 연달아 미뤄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충분히 예측 가능하고 대비할 수 있던 '사고'였다"면서 "소위 과학기술계 콘트롤타워라는 NST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대행체제로 가는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인선 작업이 늦어지는 데 대해 과학기술계 한 인사는 "NST 이사장 자리가 장관급인 만큼, 적합한 인물을 찾기가 어려운 것인지 반대로 서로 하겠다고 하면서 차고 넘쳐서 검증이 늦어지는 건지 모르겠다"고 힐난했다. 또 다른 인사는 "한 정치인 출신이 유력하단 이야기가 흘러 나오는데, 인선 지연 배경에 정권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는 게 과학기술계의 시각"이라며 "다른 분야도 아니고 과학기술계에 정치색을 입혀지는 건 정권에 따라 과학기술 정책이 흔들릴 수 있는 불안 요소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원 전 이사장은 임기 종료 전날인 지난 21일 직접 사무실을 돌며 임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하는 것으로 퇴임식을 갈음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