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성구, 2021년 생활임금 1만 200원 결정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2:20:19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 유성구가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올해 9160원에서 11.4% 오른 1만 200원으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 8720원보다 1480원 높은 금액이며, 월급으로 환산하면 213만 1800원(월 209시간 기준)이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의 한계를 보완하고 근로자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주거비·교육비·문화비·의료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하는 임금이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