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에 처한 구상나무 특별전시회 개최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2:13:53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제주도 한라산 구상나무 군락지 모습 사진=국립생태원 제공

[서천]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멸종위기에 처한 구상나무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기후변화와 구상나무 특별전'을 한반도숲과 에코리움에서 10월 23-12월 31일까지 개최한다.

구상나무는 소나무과(科) 식물로 우리나라 고유종이다.

주로 아고산대 지역에서 자생하며 한라산, 지리산, 덕유산 등이 대표적인 자생지다.

이번 특별전은 1920년 영국의 식물학자 어네스트 윌슨에 의해 한국에만 분포하는 구상나무가 신종으로 명명된 지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발고도 1,000m 이상 고지대에 주로 발견되는 구상나무의 자생지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항공 및 전방위(360도) 등 다각적인 영상기법으로 제작한 각종 영상도 선보인다.

해외에서 크리스마스 나무(트리)라고 불리는 구상나무의 촬영구역(포토존)을 조성하여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전시와 연계한 '에코리움 배움터 체험교육'을 통해 구상나무 감소 원인 알아보기, 기후변화를 줄이기 위한 방법 생각하기 등 기후변화에 대한 개념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특별전은 구상나무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로 자생지가 위협받고 있는 주목, 분비나무 등 아고산대 지역을 대표하는 수종 5종을 비롯해 구상나무 고사목을 전시하여 관람객들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린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전시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느끼고 명명 100주년을 맞이한 구상나무가 우리 곁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yc600@daejonilbo.com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