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다목적 감 수확기개발 눈길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2:13:4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영동군이 개발한 감수확기 막던져 를 이용해 감을 수확하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은 노동력과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다목적 감 수확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25일 군에 따르면 감 재배농가의 연간 총소득이 134억 원(곶감 653억 원)으로 농업소득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영동군의 감 재배농가는 3530호에 달한다.

그러나 감 수확특성상 높은 사다리를 이용 수확해야 하기에 많은 노동력이 필요해 농가 경영비 부담으로 이어지면서 군은 감 수확기 개발에 나섰다.

농업기술센터는 농가 경영비 부담을 줄이고 영농편의를 돕고자 감 수확기개발에 노력해 2018년 알루미늄을 이용한 감 수확기 첫 개발 이후 3년에 걸쳐 보완해 최종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가 탄생했다.

크기 1.4m, 2.5m 방수천막과 0.6-1.5m 높이 조절이 가능한 철제받침대 등을 이용한 간단한 구조지만 작업편의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어 수확기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농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발된 막던져는 감뿐만 아니라 소과용 대추, 매실 등도 효율적으로 수확할 수 있다. 수확기 이외에는 고추, 참깨 등 농산물 건조용 등 다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감 수확이 한창인 요즘 이경주(67) 곶감생산자연합회장은 “농업기술센터가 개발한 감 수확기를 활용해 경영비(인건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며 “기존 방식보다 감 수확 작업량이 50% 이상 증가해 감 재배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감 수확기는 영동군 감 관련단체 임원과 관계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거쳐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범사업 등을 통해 보급할 계획이다.

지서경 군 농기센터 연구개발담당 팀장은 “올해 오랫동안 지속된 강우와 태풍으로 감의 품질 뿐만 아니라 생산량도 평년대비 많이 감소했다”며 “감 수확기를 통한 경영비 감소로 농가소득증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감 고을이라 불리는 영동군은 2007년 감산업특구로 지정되고 2009년 영동곶감 지리적표시와 상표를 등록하는 등 감 산업이 발달해 지역경제와 지역농업을 이끌고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