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원식 세종시의원,"자녀 채용비리 의혹, 사실과 달라"

2020-10-23기사 편집 2020-10-23 23:28:59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원식 세종시의회 의원

자녀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진 김원식 세종시의원이 채용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며 해명했다.

23일 김 의원은 '채용 의혹 해명문'을 내고 "어제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던 제 아들의 세종도시교통공사 채용 의혹과 관련, 시의원으로서 어떠한 청탁이나 외압을 가한 일이 없음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 아들은 지난 6월 세종도시교통공사 업무직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했다. 다만, 입사 전 오리엔테이션 이후 업무량과 운전미숙 등을 이유로 고민한 끝에 임용을 포기한 것"이라며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채용과정에서의 문제로 인해 임용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 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여러모로 시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공인으로서 저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관련 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