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역 반대에도 중기부 '세종 이전' 결국 강행

2020-10-23기사 편집 2020-10-23 14:46:43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책수요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세종 이전 불가피" 주장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정부대전청사에 자리한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시 이전을 본격 추진한다. 지역의 완강한 반대 여론에도 중기부는 부처 간 정책 협업 등을 위해 이전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중기부는 관계부처와 논의를 거쳐 본부 조직의 세종시 이전을 위한 '세종 이전 의향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 컨트롤타워로서 관계부처와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고, 부 승격(2017년 7월) 및 코로나19 등 대내외의 정책 환경 변화로 인해 증가하는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정책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세종 이전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다른 경제부처와의 효율적 정책 연대 및 긴밀한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의 특성상 전 부처에 걸쳐 협업과 지원이 필요함에 따라 본부 조직의 세종시 이전이 정부부처 간 정책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대전시 등은 중기부 세종 이전을 강력 반대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세종시 건설 목적이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인데 그 취지에서 보면 대전에 있는 기관을 굳이 세종으로 옮겨야 필요가 있느냐"며 "시민들도 섭섭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도 거들고 있다. 대전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을 규탄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시의회는 "중기부는 세종시 이전 논리로 사무 공간 부족과 타 부처와 협업에 어려움을 내세웠다"며 "이는 그저 이전을 위한 구실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장철민(대전 동구)·황운하(대전 중구) 의원은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잇달아 만나 중기부 세종 이전 재검토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대전구의회의장협의회도 입장문을 내고 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결사반대 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편, 중기부의 이전 의향서가 제출됨에 따라, 행안부는 공청회를 열어 국민과 관계전문가 등의 의견을 듣고, 관계 중앙행정기관장과 협의, 대통령 승인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조만간 공청회 개최 날짜를 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