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전성 논란 독감백신, 접종 유보?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7:02:35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의협, 독감백신 접종 일주일 유보 권고

첨부사진1독감백신 접종. 사진자료=연합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라 나오면서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국민들은 물론 외신까지도 이 같은 사례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보건당국의 백신 접종계획이 어떤 방향으로 수정될 지 주목된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2일 현재까지 1300만 명이 독감백신 접종을 마쳤고, 이들 중 830만명은 무료로 접종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한국에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며, 독감백신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WSJ는 경기도민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2%가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이 검증될 때까지 예방접종을 맞지 않겠다고 답한 사실도 소개했다.

문제가 확산되자 대한의사협회도 독감백신 접종을 23일부터 일주일간 잠정 유보해 줄 것을 권고하고 나섰다. 의협이 국민을 대상으로 독감백신 접종 잠정 유보를 권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의협은 사망한 환자들을 부검해 사인을 정확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일주일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지적에도 보건당국은 접종을 중단할 만큼 사태가 위중한 것으로 보지 않았다. 사망자 대부부이 기저질환이 있었고, 접종과 뚜렷한 인과관계가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접종사업을 유보하거나 중단하는데는 무리수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국민불안감이 높아지면서 접종을 미루는 사례가 잇따르자 정치권에서도 이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정부의 신속한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17명 사망자 발생에 "복지부장관과 질병청장, 식약처장 전원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지속적으로 독감백신의 안전성과 관련한 원인분석 실험을 실시하고 있다"며 "그동안 했던 것은 백색입자가 발생한 독감백신이 여전히 효력 있는지 항원단백질 함량 시험 등"이라고 답변했다.

이 처장은 또 "지금은 토끼를 대상으로 이상이 없는지 다양한 안전성 시험을 하고 있다. 종료되는 대로 국민에 소상히 공개할 것"이라며 "전문가로서 과학적으로 필요한 시험을 계속 진행하면서 결과를 공개하고 대책을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전국적으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는 22일 오후 5시 현재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사망과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판단 후 계속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