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기부 세종이전 들끓는 정치권…대전시 국감서도 '감자'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6:19:1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정·재계 반대입장…허태정 중기부 세종이전 불필요성 강조

첨부사진1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움직임과 관련,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과 같은 당 장철민(동구)·황운하(중구) 의원이 22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예상치 못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움직임에 대전 정치권이 들끓고 있다. 지역 여야는 물론 지방의회까지 잇따라 중기부 이전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며 이전 계획에 대한 재검토 혹은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

22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이날 같은 당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과 함께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중기부 세종 이전 재검토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또 이들 의원은 황운하(중구) 의원과 함께 국회 당 대표실을 방문,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의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코로나 19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기부 이전까지 공식화 돼 실망감이 많은 상황"이라며 "세종과 인접해 있는 대전에서의 중기부 이전은 인구 위축 등 부정적인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기부가 대전을 떠나는 것은 대전 시민이 모두 나아가 온 몸으로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대전시와 국회의원들이 의사결정 당사자들을 지속적으로 만나고 설득에 나서길 부탁한다"며 "한 두번 만나 의견을 전달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식적으로 반대 목소리만 높이고 나중에 '어쩔 수 없었다', '중기부 의지가 워낙 강했다'는 등의 변명을 내놓지 않길 바란다"며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대전시 구의회의장협의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결사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특히 협의회는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을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당초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의 이전 계획에서 정부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 기관 선정 원칙에도 어긋난다는 점도 강조했다. 협의회는 "정부는 국가균형발전과 대전시 발전을 저해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이전 기관 선정에 어긋나는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을 조속히 철회하라"고 했다.

허태정 대전 시장 역시 중기부 이전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세종시 건설 목적이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인데 그 취지에서 보면 대전에 있는 기관을 굳이 세종으로 옮겨야 필요가 있느냐"며 "시민들도 섭섭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전시의회는 지난 21일 성명서를 통해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을 규탄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시의회는 "중기부는 세종시 이전 논리로 사무공간 부족과 타 부처와 협업에 어려움을 내세웠다"며 "이는 그저 이전을 위한 구실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기부의 세종 이전은 명분 없는 주장일 뿐"이라며 "즉각 세종시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상생과 공존'이라는 그 업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