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세종시 통합 '동상이몽'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5:12:5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허태정 "수도역할 하려면 하나로 뭉쳐야"…이춘희 "충청권 전체 하나의 광역권 가야"

첨부사진122일 국회행정안전위 국감장에서 선서하는 광역자치단체장들. 앞줄 왼쪽부터 두번 째가 이춘희 세종시장, 세번째가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연합뉴스]

대전시와 세종시 통합론에 대해 해당 자치단체장들의 견해가 엇갈렸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전시와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세종시와 긴밀한 협의'를 강조한 반면, 이춘희 시장은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제안한 대전시와 세종시 통합론에 대해 박완수 의원(국민의힘·경남 창원 의창구) 의원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상대로 세종시장과 협의했는지를 물었다.

이에 허 시장은 "세종시장과 협의하지는 않았지만, 긴밀히 상의하면서 진행해 나가겠다"며 "세종시가 대한민국 수도 역할을 잘하려면 대전과 세종이 하나로 뭉쳐서 200만 도시로 성장해야 경쟁력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명수 의원(국민의힘·충남 아산 갑)도 통합을 제안 후 후속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고 "국가 차원에서 아날로그식 행정 체계를 바꿔야 한다, 양쪽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게 중요하고, 충청권 통합을 염두에 두고 논의를 지속해달라"고 주문했다.

임호선(더불어민주당·증평 진천 음성)은 충북까지 포함한 범충청권 통합과 충북 배려 등을 통한 균형 발전을 거론하면서 대전과 세종 통합론에 대한 이춘희 세종시장의 입장을 물었다.

이춘희 시장은 "전체적인 취지 자체에는 찬성하지만, 행정 통합은 아직 충분한 준비가 안 됐다"며 "충청권 전체를 하나의 광역권으로 만드는 고민을 해야지 않나 싶어서 바로 찬성한다고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대전시는 지난 7월 허 시장이 행정구역을 포함한 통합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하는 한편, 대전세종연구원에 연구 용역을 맡겨 통합과 관련한 논리와 로드맵 등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