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오재규 교수, 20번째 개인전 열어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3:32:37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조형예술학과 교수 오재규의 20번째 개인전이 열린다. <사진> 이번 개인전은 오는 10월 23일부터 11월 30일까지 울산 KMS 갤러리에서 열린다.

오 작가가 살면서 겪은 감동은 마음속에 쌓이고, 다시 살아난 기억들은 한 폭의 노스텔지아로 표현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만날 수 있는 푸른빛을 담은 달빛의 그림에서 항상 마음의 거울을 닦듯 자신의 기억을 다루는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또한 기억 속을 유영하는 듯한 그만의 고래는 우리에게 쌓여있는 노스텔지아가 무엇인지를 되돌아보게 한다.

자신에게 쌓여있는 기억에 집중한 오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백두산 천지는 추상으로, 큰 달은 구상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푸른색을 띤 배경에 떠있는 달은 지나간 시간과 감정에 대한 그리움과 외로움이 묻어있다.

오재규 작가는 서울, 뉴욕, 토론토, 상해, 몽골, 대만 등에서 개인전 및 초대전을 20회 열었다. 국내외 단체전을 200여회 활발히 활동하며 현재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조형예술학과 교수로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