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독감백신 관련 사망자 13명 째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1:02:44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성주·창원서 70대 독감백신 접종 후 숨져

첨부사진1독감백신 접종. 자료사진=연합

독감 백신 접종 관련 사망자가 13명까지 늘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2일 경남 창원에 사는 A씨(70대·남)가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한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이틀만인 21일 숨졌다. 경남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나온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남성이 접종받은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 4가(제조번호 Q022049)다. 해당 백신이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21일 오후 6시께 목욕탕에서 목욕하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평소 당뇨와 경증 치매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성주에도 70대 여성이 지난 20일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오후 8시 20분께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독감 예방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20일 고창, 대전, 목포에 이어 21일 제주, 대구, 광명, 고양 등 총 13명까지 늘어났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