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보]중기부 세종이전 공식화…대전 지역사회 반발 확산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8:23:38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치권 이어 경제단체 강력 반발…발등에 불 수습 안감힘

첨부사진121일 대전시의회에서 시의원들이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계획 규탄 및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대전 소재 중앙행정기관인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방침에 대해 지역 정치권은 물론 경제계에서도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대전 국회의원들은 21일 '국가균형발전적 시각에서 반드시 재고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한 목소리로 '절대 불가' 입장을 천명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영순(대덕구) 의원은 "대전에서 20년 넘게 함께 성장해온 중기부 이전은 단순한 기관 이전 문제를 넘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와 대전의 미래상에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면서 "수도권에서 지역이 아닌 지역에서 또 다른 지역으로의 이전은 지역 간 불균형만 심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 이날 오후 정세균 총리와 면담에서 대전 공직사회와 시민들에게 던진 충격이 크다는 입장을 전달하며 중기부 이전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황운하(중구) 의원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의원은 "여야 모두 중기부 세종 이전을 반대하는 입장은 틀림없어 보인다"며 "현 상황에서 중요한 대목은 세종 이전을 철회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으로 총리는 물론 이낙연 대표와도 만나 이러한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역 중진인 이상민(유성을) 의원도 "중기부는 과학 및 산업기술과 연관돼 있어 과학기술과 4차 산업혁명 도시를 지향하는 대전이 적임지"라며 "세종은 중기부가 이전하지 않더라도 행정수도로서 기능에 큰 지장은 없을 것이고, 오히려 대전과 세종이 협업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교착점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범계(서구갑)·조승래(유성갑)·장철민(동구) 의원도 "세종시로 가는 것은 균형발전 정책에 어긋난다고 보여진다"며 "대전·세종 통합론이 새로운 균형발전 전략으로 부각되는 상황과 맞물려서도 옳지 않아 보인다. 세종 이전은 철회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대전시의회 역시 이날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지역 경제계는 한발 더 나아가 적극 대응에 나설 태세다. 지역 12개 경제 단체 모임인 대전·세종·충남 경제단체협의회는 오는 29일 회의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 이슈를 논의 테이블에 올릴 예정이다. 협의회장인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최근 혁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지역 경제 발전의 새로운 모멘텀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중기부 이전은 다시 침체에 빠지는 악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백승목 ·김용언·박영문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