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3일부터 추워진다.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8:10:0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23일부터 아침 기온이 대부분 5도 내외로 낮아질 전망이다.

대전지방기상청은 23일부터 아침 최저기온이 5도 내외로 떨어지고 일부지역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고 21일 예보했다.

대전, 세종, 충남지역의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7-13도, 낮 최고기온은 18-20도, 23일 아침 최저기온 2-8도, 낮 최고기온은 13-16도로 예측됐다.

대전지역은 23일 아침 최저기온 6도로 초속 2-3m의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4-5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충남 계룡, 청양, 공주 등 내륙지역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낮아지고 중국의 영향으로 인한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