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병정 목원대 TV·영화학부 교수, 촬영감독으로 올해 영화 4편 참여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8:10:00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내달 5일 개봉을 앞둔 영화 '앙상블' 제작 현장에서 촬영감독인 김병정 목원대 TV·영화학부 교수가 촬영된 장면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목원대 제공

김병정 목원대 TV·영화학부 교수가 올해 촬영감독으로 영화 4편에 참여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교수가 촬영한 '성혜의 나라'와 '저 산 너머'는 올해 1월과 4월 개봉됐으며. 신작 '그대 너머에'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비전부문(한국경쟁부문) 초청작으로 소개된 바 있다.

이외 내달 5일에는 김승수·이천희·김정화 주연의 '앙상블'이 개봉될 예정이다.

김 교수는 "코로나19로 영화계 전반이 위축된 상황이지만 4개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며 "중단 없는 작품 활동과 강의를 통해 학생들에게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