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秋 수사지휘권 발동에 강력 반발... 국민의당·정의당도 가세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7:44:4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야권, "검사동일체 비판하더니 秋-靑-與 동일체로 검찰흔들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연이은 수사 지휘권 발동에 대해 야권이 강력 반발하며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을 재차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21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비대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검찰을 정권 눈치만 보는 비루먹은 강아지로 만들고 있다"며 "추 장관이 국민의 뜻과 떨어진 일을 후안무치하게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안은 특검 외에 없다"고 단언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여권 로비 의혹을 외면하다가 피의자의 옥중 서신에 폭주하는 추 장관의 행태를 '성역 없는 수사'로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전날 청와대가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을 '불가피한 조치'라며 힘을 실어준 것에 대해 "진실을 덮으려는 권력 남용 행태에 청와대가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며 "검사동일체 원칙은 비판하면서 법무부 장관, 청와대, 여당이 동일체처럼 검찰을 흔들고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야당들도 가세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개혁의 본질을 착각하고 호위무사를 포진시킨 자신을 먼저 돌아보라"며 "방귀 소리는 숨길 수 있어도 악취는 새어 나오기 마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추 장관을 향해 "자신의 모습을 엉뚱하게 잔 다르크에 투영 시켜 나르시시즘에 빠져있는지 반드시 성찰해보길 권한다"고 직격했다.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은 방송인터뷰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제물로 정치 게임을 한다"며 "추 장관이 지지층을 동원하기 위한 게임의 대상이 윤 총장"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의 연이은 수사 지휘권 발동에 대해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의 무게감을 추 장관이 서푼 짜리로 만들고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