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여당 의원 등 27명 ...박근혜 정권 하명수사 의혹 감찰촉구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7:44:2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청권 여당 의원을 비롯한 27명의 의원들이 21일 박근혜 정부 시절 야당 의원의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한 법무부 감찰을 강력 촉구했다.

민주당 이상민(대전 유성을)·박완주(충남 천안을)·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 의원을 비롯해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 등 27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고(故) 김영한 비망록에 검찰이 특정 정치인을 겨냥해 사건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다수 발견됐다"며 "이는 명백히 박근혜 청와대 하명수사에 의한 입법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공익검사 출신인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제거할 목적으로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손 안의 공깃돌처럼 부리고 출세에 눈먼 일부 검사들은 충견이 돼 청와대 하명에 경쟁하듯 기획 조작 수사에 달려들었다. 이 같은 국정농단 및 수사, 기소권 농단의 최고 윗선은 최순실이었다는 것이 합리적 의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전반에 대한 즉각적인 감찰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최근 한 언론은 2014년 박근혜 정부 시절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 입법로비 연루 혐의를 받은 신계륜, 김재윤, 신학용 전 의원이 사실상 청와대에 의해 검찰의 기획 수사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됐던 인물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