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0년 째 좌초,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추진 변경 여론 수면 위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7:43:54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이 10년 째 제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사업 추진 방식을 변경해야 한다는 여론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네 차례나 무산된 민간 사업자 공모 방식 보다는 대전시나 대전도시공사가 적극적으로 나서 조속히 사업을 마무리 해야 된다는 취지에서다.

대전시의회와 유성구의회는 21일 유성구청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한 긴급토론회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실패한 민간 사업자 공모 방식 이외의 대안으로 민관 공동개발과 공영개발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토론에 참석한 정재호 목원대 부동산금융보험융합학과 교수는 "민간사업자 공모를 할 경우에는 믿을 만한 업체 선정해야 하는데, 대형 업체는 사업성이 안되면 들어오지 못한다"며 "또 그동안 4차례 공모를 진행하면서 용적률 등 규제 완화 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중요한 부분이 재원인데, 일정 부분에 대해서 민간에서 가져올 수 있는 민관 합동개발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방법을 고려해 사업이 하루 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지역경제교육센터장은 "오랜 기간 동안 사업이 좌초되고 지연되면서 상당히 어려움이 많다"며 "그래서 긴박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는 신속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임 센터장은 또 "개인적으로는 금융권과 하는 민관 공동개발이 현재로서 타당해 보인다"며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금융권이 밀착해서 가야 신속성 있게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토론회에서는 향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방식 변경에 대한 장기적인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사업 결정 이전부터 의견 수렴 절차가 다소 부족했다는 평가에서다.

이광진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위원장은 "많은 전문가와 시민들이 반대했음에도 지속적으로 대형개발과 민간 투자를 이용, 골치 아픈 상황에 놓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영이냐 민간 공동개발이냐 민간방식이냐 한 두번 논의로 결정하는 건 문제가 있다"며 "어느 방식이 유리한 것인가는 면밀히 검토하는 여러 차례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일홍 대전시 운송주차과장은 "민간사업자 공모방식, 민간합동 공모방식, 공영개발 방식 등 네 가지 정도 건립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계획적이고 면밀하게 방안 내지 방향을 제시해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토론회를 찾은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유성 갑)은 "이제는 과거의 방식이 유효한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방법을 모색할 때가 된 것인지 판단과 결정을 할 때"라며 "유성복합터미널 부지는 도시공사가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