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토지 관련 증명서 신청부터 발급까지 한번에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4:05:01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안부, 정부24 토지 제증명 일괄신청 서비스 시행

첨부사진1

앞으로는 토지를 사고팔 때 확인하는 여러 가지 토지 관련 증명서를 '정부24'에서 한 번에 신청하고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22일부터 대한민국 정부포털 '정부24'(www.gov.kr)에서 부동산 거래 시 발급하는 토지 관련 증명서에 대해 일괄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토지관련 증명서는 토지소유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민원서비스로 2019년에 정부24를 통해 신청된 민원서비스 전체 건수 1만 3900만 건 중 가장 많은 6095만 건(43.8%)를 차지한다.

정부24 민원서비스 이용률은 토지(임야) 대장이 5600만 건 으로 1위이며 주민등록표등초본 발급이 3386만 건 (24.4%)으로 2위를 차지한다.

이번에 제공되는 '토지 제증명 일괄신청 서비스'는 토지 관련 민원사무를 한데 모아 보여주고 필요에 따라 원하는 증명서를 선택해서 한 번에 신청, 발급까지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지금까지는 동일 물건에 대한 토지(임야)대장, 지적(임야)도, 토지이용계획확인서, 개별공시지가확인서 등 각각 다른 화면에서 같은 내용을 반복 입력하고 여러 번 신청해야 했다.

특히, 토지대장의 경우 '폐쇄대장 구분 선택', '특정 소유자 유무구분' 등 이해하기 어려운 항목들이 신청자를 헷갈리게 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토지이용계획확인서도 토지이용규제를 포함한 여러 개의 법령이 나열되어 보기 불편했으며, 개별공시지가를 확인하는 확인서에도 가격 기준연도를 직접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랐다.

행안부는 이러한 불편을 적극적으로 해소하여 국민이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일괄신청 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고 서비스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24에서 정보를 한 번만 입력하면 토지 관련된 원하는 증명서 6종을 모두 발급받을 수 있게 되며, 불필요하고 헷갈리는 항목을 정리해 신청화면 간소화는 물론, 사용량 분석을 통한 기본발급 제공, 직접입력 대신 선택기능 부여 등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높였다.

한창섭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민이 많이 이용하면서 신청이 번거로운 서비스를 개선, 꾸러미로 제공하는 것이 작지만 체감할 수 있는 좋은 사례"라며, "토지 제증명 일괄신청 같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국민 편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