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 베어트리파크·국립세종수목원,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3:17:0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 베어트리파크와 국립세종수목원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뽑혔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 베어트리파크와 국립세종수목원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뽑혔다.

이번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여행·가족단위 테마관광지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단풍·가을 테마에 부합한 관광지 등의 기준을 검토해 선정됐다.

지난 17일 개장한 국립세종수목원은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 세종정부청사에 인접한 65㏊ 면적에 조성됐다. 국립세종수목원에서는 국내 최대 사계절온실, 한국전통정원, 학습의 장인 청류지원, 분재원 등 테마별로 2453종 161만본(교목 4만 5958주 포함)의 식물 관람이 가능하다.

베어트리파크는 33만여㎡의 대지에 1000여 종·40여 만 점에 이르는 꽃과 나무, 비단잉어와 반달곰, 꽃사슴 등이 어우러진 수목원이다. 베어트리파크에는 500여 마리의 비단잉어가 서식하는 오색연못을 비롯해 반달곰동산, 꽃사슴동산, 열대식물원, 분재동산 등 다양한 동·식물을 관람할 수 있다.

이칠복 관광문화재과장은 "다양한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해 기울여온 많은 노력이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 세종이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상품 개발 등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을 △대한민국 구석구석 및 여행주간 웹 등재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온라인 매체광고를 통해 알릴 계획이다. 또 해당 관광지를 찾는 국민을 대상으로 △티맵 네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후 도착 시 기프티콘 증정 등 이벤트 △BC카드, 현대자동차 연계 마케팅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세종시 베어트리파크와 국립세종수목원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뽑혔다. 사진=세종시 제공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