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시의회, 강경 사법기관 강경 내 존치 나선다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0:56:24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논산시의회임시회 개회 모습=논산시의회 제공

[논산]논산시의회가 지은 지 오래돼 민원인과 직원들의 불편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신축 이전이 시급한 사법기관의 강경 존치에 나선다.

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20일 제217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11일 간의 일정으로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강경읍 대전지방법원논산지원과 대전지방검찰청논산지청이 그동안 논산세무서 옆으로 이전을 위해 논산시에 세무서 옆 이전 협조 공문을 보내는 등 신축 이전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시의회는 사법기관이 강경을 떠나면 강경읍은 역사성이 사라지면서 지역 기반이 흔들릴 것으로 보고 이번 회기 내 이들 사법기관의 강경읍 행정구역내존치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계획안을 작성, 활동에 들어가기로 해 사법기관의 논산세무서 옆 이전을 사실상 반대키로 했다.

이번 임시회는 이외에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를 개최해 2020년 행정사무감사 계획안을 작성한다.

의회운영위원회, 행정자치위원회 및 산업건설위원회에서 28건의 조례안 등을 심의하고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예비심사 한 후 임시회 마지막 날인 30일 3차 본회의에서 상정안건을 심의 처리하고 의사일정을 마무리한다.

구본선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 9일, 제8대 논산시의회 후반기가 시민의 대변자로서 시민과 소통하는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쳐온 지 100일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는 의정활동으로 시민이 행복한 논산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