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재해 없는 도시 조성 위한 시민 공청회 개최

2020-10-20기사 편집 2020-10-20 15:42:5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가 20일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관계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공청회를 열고 '제2차 세종특별자치시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안)'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들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20일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관계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공청회를 열고 '제2차 세종시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안)'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들었다.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은 지역여건을 반영해 자연재난 위험을 줄이고자 수립하는 최상위 지역방재대책으로, 재난으로부터 주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수립하는 중장기적인 자연재난저감 종합계획이다.

시는 지난 지난해 3월부터 1차 종합계획에 포함된 위험·관리지구 96곳을 재검토하고 하천·내수·사면·토사 등 8개 재해유형별로 자연재해피해 이력과 주민설문조사 등을 거쳐 재해위험지구 79곳을 선정, 그에 대한 저감대책과 시행계획을 담은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안)을 수립했다.

이날 공청회는 계획(안)에 대한 지역 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시는 제시된 의견을 종합계획에 반영,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의견청취, 행정안전부 승인을 거쳐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임성호 재난관리과장은 "최근 기상이변 등으로 자연재해가 빈번해짐에 따라 지역의 실정에 맞는 방재대책 마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자연재난 사전 대응으로 재난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종합계획을 완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