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상의, 세종경제포럼 개최

2020-10-20기사 편집 2020-10-20 14:10:55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20일 세종상공회의소는 오전 10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학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1차 세종경제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세종상공회의소 제공


세종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지식 공유의 장인 '세종경제포럼'이 1년여 만에 재개됐다.

세종상의는 20일 오전 10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학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1차 세종경제포럼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두식 세종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세종경제포럼이 전국상공회의소 최초로 '온택트'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재개됐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의해 다수의 인원이 참석하지 못했지만, 금일 특별한 강연은 영상을 통해 더 많은 기업인과 세종시민에게까지 공유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특강에는 전영민 롯데엑샐러레이터 대표이사가 강사로 초청돼 '코로나 19 전과 후'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전 대표는 "코로나19는 바이러스에 대한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사회·문화적 변화가 본질이다. 영속적인 변화를 일으킬 역사적 전환점으로, 과거의 라이프 스타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변화의 본질을 이해해야만 새로운 시대에 적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례로 재택근무라는 업무방식의 변화는 감염예방에는 도움 되지만, 우연한 만남과 대화를 통한 새로운 아이디어 도출의 기회를 잃고, 빠른 의사결정과 실행에는 비효율적"이라면서 "사람은 본성적으로 비대면으로 살아갈 수 없기에 바이러스 환경에 적응하면서 대면과 비대면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방법을 찾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대표는 "기업인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시적으로 후퇴될 수밖에 없는 글로벌화에 대응해 대체될 기술에서 벗어나 새로운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며 "소비자와 근로자 모두가 안심하고, 인간적인 기업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공감에 기반한 리더십을 지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이범구 농협은행 세종본부장, 이무성 하나은행 대전세종영업본부 지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세종경제포럼 운영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