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대림산 봉수 복원정비 거화식

2020-10-20기사 편집 2020-10-20 10:01:25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충주시가 지난 19일 대림산에 위치한 봉수대(충청북도 기념물 제168호)에서 불을 피우는 거화식을 개최했다. <사진>

이번 거화식 행사에는 조길형 충주시장을 비롯해 대사모, 예성문화연구회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옛 교통수단인 봉화를 재현했다.

봉수대는 과거 낮에는 연기로 밤에는 불로 신호를 주고받던 통신시설로 전화가 도입되면서 1895년 폐지됐다.

대림산 정상(해발 489m)에 위치한 봉수는 대림산 정상에 자리 잡고 있는 봉수터로 주정산, 것대산 봉수 등과 함께 충청북도에 남아 있는 23개 내지 봉수 중 하나다.

대림산 봉수대는 2017년 발굴조사를 거쳐 2019년 2월 충청북도 기념물 제168호로 지정됐으며, 지난 7월 정비를 마쳤다.

대림산은 충주의 진산(鎭山)으로 고려 시대 몽고군을 70일간 싸워 물리친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대림산성은 1999년 도 기념물 110호로 지정·관리되고 있어 대림산이 군사적으로 중용한 곳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대림산 봉수는 조선시대 호국군사 통신수단의 모습을 알 수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이라며 "봉수 거화행사를 계기로 대림산성 유적 정비와 세심한 관리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