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사진작가들의 숨은 명소 탄부면 임한리 솔밭각광

2020-10-20기사 편집 2020-10-20 10:01:08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보은군 탄부면 임한리 솔밭전경. 사진=보은군 제공

[보은]보은군 탄부면 임한리 솔밭에 아침안개 자욱한 몽환적인 소나무의 풍광을 담으려는 사진동호인들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20일 군에 따르면 250년 이상 된 노송 100여 그루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는 보은 임한리 솔밭은 ‘아름다운 충북환경 명소 100선’과 ‘삼성물산 패션부문, 숨은 산책코스 10곳’에 선정될 만큼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뛰어나다.

특히 사진작가들의 입소문을 통해 널리 알려져 있는 이곳은 주말이면 이른 아침부터 관광버스와 자가용들이 줄지어 서 있을 정도로 사진촬영장소로 작가들에게 인기가 높다.

지난 주말(17-18일)에는 사진작가 100여 명이 보은 임한리 솔밭을 찾아 소나무 숲과 안개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자연경관을 카메라에 담았다. 사진촬영을 마친 후엔 임한리 일원에 설치된 가두판매장을 들러 보은대추를 맛보며 깊어가는 가을정취를 만끽했다.

보은 임한리를 솔밭을 찾은 한 사진작가는 “자욱한 안개가 소나무를 품고 있는 자연풍경은 한점의 동양화를 보는 것 같이 아름답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