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0 국정감사] 대전,세종시교육청 '학업중단숙려제' 효과 미비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8:57:17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과 세종시교육청이 운영하는 '학업중단숙려제'를 통해 학교로 돌아온 학생 비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중단숙려제는 학생이 학업중단 의사를 밝힌 경우 학교가 1-7주 동안 숙려할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권인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시교육청의 학업중단수려제를 통해 학업을 지속한 학생 비율은 43.4%로 서울을 포함 전국 광역시교육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를 전국 시도교육청으로 확대하면 전북교육청(40.8%)에 두번째로 낮은 비율이다.

연도별 대전시교육청의 학업중단숙려제의 학업지속자 비율은 2017년 43.7%, 2018년 40.4% 등으로 3년 연속 50%를 밑돌았다.

세종시교육청도 지난해 46.2%를 기록하며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15번째로 해당 비율이 낮았다.

반면 경기도교육청과 충북, 경북 등의 시도교육청은 각각 89.6%, 77.7%, 74.2% 등을 기록하며 지난해 높은 학업지속자 비율을 나타냈다.

권인숙 의원은 "교육청별로 프로그램 예산배분 기준이 상이하고 숙려제 프로그램 운영기관이 부족한 지역도 있어 학업지속률에 편차가 발생하고 있다"며 "운영기관, 상담교사 등이 부족한 지역에 대한 지원과 합리적인 예산배분 기준 등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