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온통배달 배달플랫폼 민간사업자 9곳 신청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56:15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공공배달 앱' 사업을 위해 참여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총 9개 중소형 민간업체가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원한 민간업체는 배달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형 업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장 점유율이 낮은 업체들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공공 배달 앱 참여업체를 공모한 결과 대전과 수도권 등에서 모두 9개 업체가 지원했다는 것. 이 사업은 지역 소상공인 배달 주문을 받을 때 배달 앱에 지불하는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명목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시는 지자체가 직접 배달 플랫폼을 개발하는 방식이 아닌 기존 소비자들이 이용하는 민간 배달 중개 업체를 통해 공공 배달 앱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역화폐 온통대전을 배달 중개 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설정해 소비자에게 캐시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기존에 있는 민간플랫폼을 이용하는 이유는 민간의 노하우와 경험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9개 업체 중 자격요건에 도달하고 역량 있는 업체가 있다면 다수를 선정할 수 있고 1개 업체도 선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측은 참여사업사 최종 선정 이후 오는 12월 말 소비자들이 실제로 배달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다. 시 자체적으로 투입되는 예산이 온통대전 연계 비용밖에 들지 않아 선정된 민간업체에 적극적인 홍보를 약속했다.

시측은 민간사업자가 온통배달 플랫폼에 참여하기 위해 배달 앱 중개수수료율 2% 이하와 입점비, 가맹비, 광고비 등 가맹점 별도 추가 부담이 없는 조건을 내걸었다. 또, 업체에서 전용 고객서비스센터 보유, 현장 지원을 위한 전문 조직 보유, 관내 가맹점 500개 이상 보유 등을 모두 충족시켜야 신청이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시는 당초 지자체 차원에서 공공배달 앱 자체 개발에 착수하는 구상을 했지만 예산 부족과 시스템 구축 어려움 등으로 민간배달 앱에 온통대전 연계하기로 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지난 3월 한 중소도시에서 출시된 앱이 최근 시장에서 외면을 받았기 때문이다. 해당 앱은 지자체가 자체 개발을 통해 출시했지만 민간배달 앱과의 경쟁에서 밀려 이용자와 주문금액이 급감 추세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