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태흠, "조폐공사 빚 늘고도 성과급만 올려 받아... 방만 경영 증명"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47:4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조폐공사가 부채 규모 급증에도 임직원에게 준 성과급을 증액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김태흠(국민의힘, 충남 보령·서천) 의원에 따르면 조폐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결과 올해 6월 기준 공사 총부채는 2472억 원으로, 2016년 534억 원보다 2000억 원 증가한 것이다. 부채로 인한 연간 이자액은 9억 6000만 원 규모다.

반면 지난해 당기수이익은 95억 원인데, 임직원에 대한 성과급은 이보다 배 이상 많은 225억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1인당 수급액으로 단순 환산하면, 1160만 원에 달하고, 기타 성과급과 포상금 등을 합하면 2323만 원이다. 이는 36개 공기업 중 3번째로 많은 액수다.

김 의원은 "조폐공사의 방만 경영이 도를 넘고 있다"며 "부채 관리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임직원 성과관리 체계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