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지금이 경제반등 골든타임... 소비진작사업 바로 착수"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47:1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보회의서 "8월 뼈아픈 코로나 재확산 되풀이 말아야" 방역강조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금이 바로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경제회복을 위한 총력전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된다.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며 현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이어 "8월 코로나 재확산이 내수 회복에 찬물을 끼얹어 경기 반등에 제약을 받은 것은 아쉽지만 이제 낙담을 떨쳐내야 한다"며 "그동안 방역 때문에 아껴뒀던 정책 시행에 곧바로 착수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방역 상황을 봐가며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일자리와 관련해선 "5월 이후 점진적으로 나아지던 고용동향 통계가 9월 들어 다시 악화했다.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8월의 뼈아픈 코로나 재확산이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신규 채용을 위축시켰다. 청년들의 일자리 시름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다"며 "정부는 고용시장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고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며 "내년 103만개 공공 일자리 사업도 연초부터 공백없이 집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주고 한국판 뉴딜도 본격 추진해 일자리 창출을 촉진시켜달라"며 "회복세에 들어선 우리 수출이 유럽 등 세계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비대면 수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