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라임·옵티 의혹 뇌관 터졌다...여 "공수처 도입" vs 야 "특검 도입" 격돌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26:43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라임·옵티머스 사태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가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후반부를 집어삼키는 블랙홀이 되고 있다.

앞서 김 전 회장이 자필의 글을 통해 '검찰과 야당 정치인에도 로비했다'고 폭로하면서 19일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국감에서 이 사건과 문서 내용에 대한 여야의 격한 공방이 오갔다.

여당은 야당 의원과 현직 검사들에 대한 로비 폭로를 들며 "신빙성이 있다"고 주장했으나, 야당은 정부·여당이 범죄 피의자의 일방적 주장을 악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장제원(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법원과 검찰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아무리 법무부가 정권의 방탄부라고 하더라도 사기꾼 편지 하나 가지고 버선발로 남부지검에 뛰어가 감찰한다니"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대검찰청 총질하고 야당 공격하고 검찰의 도덕성마저도 짓밟아버린다"며 "뜬금없이 지금 와서 진술하는 것을 어떻게 믿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회장은 편지에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여권 인사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검찰 측이 여당 유력 인사에 대한 수사만 진행했으며, 수사에 협조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여당 인사에 대한 수사만 진행했다는 김 전 회장의 진술을 검찰의 정치개입 시도로 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에 다시 불을 지폈다.

신동근 의원은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보면 변호사들에게 계약서 없이 수 억원씩 주고 명품선물도 준 것으로 나온다"며 "왜 검찰개혁과 공수처가 필요한지 알려주는 교과서 같은 사례"라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 역시 "공직자가 로비받고 수사 무마하고, 이런 대가로 100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았다는 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거들었다.

이처럼 민주당은 옥중 편지를 연결고리로 공수처 추천 시한을 부각하는 등 공수처법 개정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사건이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에 당력을 모으는 분위기다.

전주혜 의원은 "여러 정치인의 이름이 나오는 '권력 게이트'인 만큼 국민이 납득하는 수사를 하기 위해서는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상범 의원도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 3개월간 조사하지 않고 있다가 사회 이슈가 되자 수사하고 있다"면서 별도 수사팀 구성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공수처 강행의 명분으로 삼으려는 여당의 노림수를 경계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여당의 공수처 수사 제안은 뜬금 없다"면서 "떳떳하다면 특검에 합의해야 한다"고 일축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