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이카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 지원 아니다... 국제기구 통한 인도적 지원"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13:5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하 코이카)는 19일 한국정부가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을 위해 무상원조 규모를 크게 늘렸다는 야권의 주장과 관련,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코이카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의 위기로 인하여 베네수엘라 무상원조를 했다는 것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이카는 이번 지원에 대해 "베네수엘라 국민을 포함한 페루, 콜롬비아 등 인근 난민 수용국들에 대해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유니세프(UNICEF)와 미주기구, 국제적십자위원회 등 국제기구를 통해 시행됐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연합 등 40여개 국이 참여해 시행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이카는 베네수엘라 지원과 관련해 보도된 내용 중 마두로 정권 지원과 유추하여 해석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난민 위기 완화를 위한 인도적 지원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문 정권이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이 위기를 맞자 무상원조 지원액을 5배 늘렸다"고 주장했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