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조 5천억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은 실패"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7:07:34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공노조 "핵심장치들 성능 검증 안 돼…책임 물어야"
IBS "객관적으로 검증받아…사업 연장 여부 곧 발표"

첨부사진1전국공공연구노조 관계자가 19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서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기초과학 프로젝트로 불리는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이 부실하게 추진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성능이 확보되지 않은 핵심 장치들이 일정에 쫓겨 무리하게 구축되고 있다는 것이다.

전국공공연구노조(노조)는 19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주장하며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을 실패로 규정했다. 노조에 따르면 IBS 등은 내년까지 중이온가속기 구축을 끝낼 계획이었지만 핵심시설인 초전도가속기3가 현재 3분의 1밖에 설치되지 않는 등 기간 연장이 불가피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핵심장치인 초전도가속모듈에 대한 성능 시험이 부실하게 이뤄진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노조는 "제대로 된 성능 시험을 위해선 2개의 라디오파(Radio Frequency)와 4개의 라디오파를 동시에 공급하는 실험을 해야 하지만, 현재까지 라디오파 공급 라인은 단 한 개에 불과하다"며 "졸속으로 제작한 핵심 장치가 어떻게 제대로 된 성능을 낼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1조 5000억 원이 들어간 구축 사업 실패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국정감사에선 중이온가속기가 당초 목표한 성능에 도달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에 철저히 하라는 주문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IBS 측은 "그동안 연구 결과와 구축 현황을 외부 전문가들에 의해 객관적으로 검증받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감사원 감사도 병행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장치의 제작 일정 지연 등으로 인한 사업 연장 여부를 현재 점검 중"이라며 "정부 협의를 거쳐 다음 달 중 결론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노조는 최근 비위행위로 감사에 적발된 IBS 산하 단장이 5명(총 31명)에 이른다며 강한 처벌과 함께 노조와 시민 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비리 감시 기구 조성을 요청했다. 또 노조는 건립된 지 3년밖에 안 된 IBS 본원 곳곳에서 부실 공사의 흔적이 보인다며, 2차 본원 건립 공사 시작 전에 감사원 감사를 통해 부실 공사의 원인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IBS 측은 단장들의 비위행위에 대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징계위원회에서 다양한 증거와 자료를 검증해 징계 여부와 수위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고, 본원 부실 건설과 관련해선 "현재 제기된 모든 하자 건을 연내 처리하기로 시공사와 합의"했다고 입장을 내놨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