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교육청, 문해력 향상 지원 나서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1:23:2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세종시교육청은 등교수업이 확대됨에 따라 한글 습득과 초기 문해력 향상을 위한 학급 내 지원과 학교 밖 지원 강화에 나섰다.

한글 습득과 초기 문해력은 모든 학습의 기초가 되는 가장 중요한 학습 요인으로 읽기, 쓰기가 힘든 학생들은 학습에 쉽게 흥미를 잃고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지난 1학기 동안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원격 중심으로 수업이 진행돼 한글 미해득 학생들의 현황을 파악하고 수준에 맞는 한글 지도를 실시하는 것이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세종시교육청은 등교 수업이 확대됨에 따라 학교 담임교사를 통한 학급 내 한글 지도와 세종시교육청의 학교 밖 특별지원을 통해 학생들의 한글 학습을 지속 지원한다.

먼저 학급 내에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들은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학생들의 1학기 한글 학습의 결과를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한글 미해득 학생의 수준에 맞는 한글 맞춤형 지도를 진행한다. 1학년 교육과정 운영 내내 한글 교육이 이뤄지며, 교실에서는 학생 수준에 맞는 보조 교재와 교구를 구비해 개별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학교 밖 특별 지원이 필요한 학생은 담임교사의 신청에 따라 세종시교육청 기초학력지원센터의 2차 정밀 진단을 받고, 학교로 찾아가는 한글 학습 지원을 받는다.

찾아가는 한글 학습 지원은 초기 문해력 지도 심화·전문가 과정을 이수하고 지속적인 실행 연구를 통해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는 전문적 능력을 갖춘 기초학력지원센터의 파견교사가 담당하고 있다. 저학년 학생들의 초기 문해력 지도는 시급한 만큼 학습 격차가 크게 벌어지지 않도록 학부모 동의를 받아 수업 중 지도나 방과 후 지도로 나눠 이뤄진다. 기초학력지원센터의 특별지원을 받는 학생들은 한글 습득 면에서 최저 수준에 있는 학생들로 문해력 환경 조성과 지속적인 지도가 중요한 만큼 학부모 상담과 담임교사와의 협업을 함께 진행한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