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제2차 펜데믹 현실화"

2020-10-18기사 편집 2020-10-18 15:54:2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숙박·여행·외식업체 지원방안 마련

첨부사진1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회의를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우려스러운 입장을 표명했다.

정 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한 주간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최소 41명에서 최대 95명까지 큰 편차를 보이고 있어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가을철 이동 증가와 일교차 큰 날씨 등 당면한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한 주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해외의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 정 총리는 "유럽과 미국의 급속한 재확산으로 전세계 확진자 수는 4000만 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이미 100만 명을 넘어섰다"며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글로벌 2차 팬데믹'이 현실화된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국내로의 코로나19 유입 위험도 증가한 만큼 방역당국과 관계부처는 해외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분석하여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줄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그간 제한을 받아 왔던 국민 여러분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지원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숙박, 여행, 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좀 더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